국가인권위원회

전체메뉴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 국가인권위원회가 함께합니다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 국가인권위원회가 함께합니다

자유토론방은 국가인권위원회 활동이나 인권에 관련된 내용을 주제로 한 대화의 장입니다. 따라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상업적 광고글 또는 음란물이나 성적인 내용의 게시물 등은 개인프라이버시의 보호와 공공의 이익을 위하여 관리자의 판단에 따라 수정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

  • 이곳에 게시된 인권침해 및 차별행위에 관련한 게시물은 진정으로 접수되지 않으니 진정 신청을 하고자 하시는 분은 진정·민원상담 메뉴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포함된 주소 및 연락처,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는 악용될 수 있으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실제상황입니다! (SBS방송)

  • 등록자박기오
  • 등록일2021-09-17
  • 조회수291
국내에서도 은밀히 진행중입니다!

※SBS 당신이 혹하는 사이! 2021년 5월19 수요일밤 9시 MK울트라프로젝트 방송동영상!

https://youtu.be/2aAFpyMMfPQ

https://youtu.be/eRgjT6Oczck

MK울트라프로젝트의 업그레이드버젼이
마인드컨트롤전파무기로 알려져있으며
피해자는 세계적으로 TI (Targeted Individua)로 불립니다!


https://youtu.be/KxePqJ7iP44

https://youtu.be/K-zx_iBUp8Q

https://youtu.be/k1nEqbdL708

https://youtu.be/8uhPjyyyf5s

국내에서도 은밀히 진행중입니다!


미국인권윤리위원회에서
마인드컨트롤전파무기피해자들의
피해진술동영상입니다(한글자막)
https://youtu.be/U7gnjNlVPuA

너무 억울해요 ㅠ
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ako9417&logNo=221172391948

2020년12월27일(일)오전9시,글로벌
T.I (Targeted Individua)동영상!
(세계마인드컨트롤,전파무기피해자)
https://youtu.be/7d6SpBzclT0

미,영정보국에서 은퇴한 요원들의
양심고백동영상과 번역한 자료들입니다!

미국 NAS에서 근무했던 Julianne McKinney 의 증언.
http://cafe.daum.net/mindcontrolti/Nlgy/4

미국 CIA에서 근무했던 과학자 Dr. Robert Duncan의 증언.
http://cafe.daum.net/mindcontrolti/Nlgy/5

영국 첩보 과학국 MI6에서 근무한 Dr. Barrie Trower의 증언.
http://cafe.daum.net/mindcontrolti/Nlgy/6

<필독> 그렉 시만스키의 인터뷰!
마컨핸들러지휘자-쥴리아니 맥케니
http://m.cafe.daum.net/mindcontrolti/Nlgy/18

전 NSA카렌 스튜어트 내부고발 및 피해자들의 증언등
http://m.cafe.daum.net/mindcontrolti/NlOj/1075

*MK울트라프로젝트(미국판 마루타인체실험)의 업그레이드가 마인드컨트롤전파무기입니다!!
마인드컨트롤전파무기피해자는 세계적으로 TI(TargetedIndiuiduals)로불립니다~!


[오늘의 경제소사/ 4월 13일] <1669> MK 울트라 프로젝트
| 기사입력 2010-04-12 17:48

1953년 4월13일, 미 중앙정보국(CIA)에 ;MK ULTRA& 프로젝트 시작 명령이 떨어졌다. 앨런 덜레스 CIA 국장이 야심작으로 추진했던 이 프로젝트의 요지는 인간 정신조종.

미국이 심문이나 회유에 약물을 처음 사용한 시기는 2차 대전부터. 종전 후 나치 독일이 유대인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생체실험 자료와 기술진을 넘겨받은 미국은 비밀리에 실험을 이어나갔다. 프로젝트 이름을 채터(1947년)ㆍ블루버드(1950)ㆍ아티초크(1951) 등으로 수시 변경한 것도 비인간적이라는 비난과 보안을 의식했기 때문이다.

CIA의 조직을 크게 확대하려던 신임 덜레스 국장은 이 프로젝트 확대에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이름에 MK가 들어간 것 자체에 초특급 사안이라는 뜻이 담겨 있다. 1970년대 초반까지 계속된 이 프로젝트에는 미국과 캐나다의 44개 대학과 12개 병원, 3개 교도소가 달라붙었다. 하부 프로젝트 149건을 수행하는 예산도 수천만달러가 들었다.

비밀의 베일이 조금씩 벗겨져 의회의 특별조사가 시작되자 CIA는 관련문서를 모두 파기했으나 부분적으로 드러난 진실은 1976년 포드 대통령의 특별사과를 이끌어냈다. 피해자는 얼마나 될까. 캐나다는 1984년 희생자 127명의 가족에게 각각 10만달러씩 보상금을 지급했다. 미국에서는 피해조차 비밀이다. 갑자기 13층 빌딩에서 뛰어내린 한 희생자의 유가족에게 73만달러의 보상금이 지급됐다는 정도가 밝혀졌을 뿐이다.
인간을 대상으로 하는 실험은 끝났다고 하지만 과연 그럴까. 아직도 진행 중이라는 CIA 직원들의 내부 폭로가 잇따랐다. 정신조종 기법이 민간기업에 전수돼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에서 활용됐다는 보도도 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누군가가 약물과 전파로 사람을 조종하려 들지 모를 일이다.

권홍우 편집위원
출처] [오늘의 경제소사/ 4월 13일] <1669> MK 울트라 프로젝트|

0개의 댓글

* 본인인증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등록

* 본인인증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정보제공부서 홍보협력과 백인애

메일inaep@humanrights.go.kr 연락처02-2125-9876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
등록
평가
등록
top
top
홈이동 전체메뉴 닫기